(서울=뉴스와이어) 2008년 10월 20일 -- 처음 창업하려는 이들에게 인기가 높은 호프집이나 편의점 등 이른바 ‘창업선호업종’ 점포가 무더기로 판매 리스트에 오르고 있어 주목된다.

20일, 점포거래 사이트 점포라인(www.jumpoline.com) DB에 등록된 9월, 10월 매물 3380건(9월분 1324건, 10월분 2056건)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전체적으로 매매를 원하는 점포가 9월 대비 55.28% 늘어난 가운데 특히 호프집 등 창업선호업종 매물이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호프집 업종 점포매물은 9월 들어 28건 등록에 그쳤지만 10월 들어서는 81건으로 급증했다. 9월과 비교해 세 배 가까이 늘어난 것. 타 업종 점포매물도 모두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편의점 업종 점포의 9월 매물은 총 24건이었으나 10월 들어 47건에 달했다.

퓨전주점과 치킨가게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9월 들어 40건의 매물이 등록됐던 퓨전주점 점포는 10월 80건으로 정확히 2배가 늘었고 치킨가게는 9월 16건에서 10월 29건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났다. 또 고기집도 9월 92건에서 10월 141건으로 50% 이상 증가했다.

매물이 집중적으로 쏟아지면서 이들 업종의 권리금 역시 최대 3000만원 가량 떨어졌다. 고기집은 9월 1억5000만원에서 10월 1억2000만원까지 떨어져 낙폭을 키웠다. 또 호프집은 1억500만원에서 9500만원까지 하락했다. 이 밖에 치킨가게도 1억1900만원에서 9800만원으로 2000만원 가량 빠지는 등 전체적으로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이 같은 현상은 창업선호업종에 대한 인식이 ‘잘 모르고 창업해도 정상적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는 오류에 빠져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만만하게 여기고 창업하지만 결국 사업부진을 타개하지 못한 채 가게를 내놓는 구태가 답습되고 있다는 의미다.

점포라인 정대홍 과장은 “실제 전화를 걸어오는 고객들이나 커뮤니티 회원들을 보면 만만하게 보고 가게를 시작했는데 막상 해보니 그게 아니라는 반응이 굉장히 많다”고 전했다. 정 과장은 “창업이 편하다고 널리 인식된 PC방 업종을 보면 월간 최다 매물종목 자리를 도맡다시피 한다”며 “창업이 쉽다고 해서 운영하는 것까지 쉬울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정 과장은 “경영상의 어려움은 여느 업종이나 마찬가지”라며 “쉽다는 마인드를 갖고 창업하는 것은 실패할 확률만 높이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점포라인 소개: 점포라인은 15년 역사의 CS라인컨설팅 점포사업부에서 2008년 7월 독립한 법인으로 대한민국 No.1 점포거래소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점포매물 거래 및 무료 직거래 서비스를 바탕으로 매물분석 및 자료제공·시장동향분석·업계관련뉴스·창업컨설팅 등 다양한 컨텐츠를 제공함으로써 시장 선진화에 기여하고자 하며 나아가 시장 투명성 제고에 역점을 두고 가치있는 기업으로 거듭나려 합니다.
출처: 점포라인
홈페이지: http://www.jumpoline.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서울=뉴스와이어) 2008년 10월 08일 -- 소비시장이 꽁꽁 얼어붙은 요즘, 외식창업시장은 ‘퍼플오션’ 업종에 주목하고 있다.

치열한 경쟁시장인 ‘레드오션’과 무한한 가능성의 미개척시장 ‘블루오션’의 장점만을 접목한 퍼플오션은 성공한 기존 아이템에 새로운 아이디어를 적용해 시장을 확대하는 것이다. 퍼플오션 업종은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닌 기존의 업종 중에서 차별화 포인트가 더해지는 것이기 때문에 수익성이나 시장성 모두 일반 창업아이템에 비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멀티플렉스 창업이라고도 부를 수 있는 ‘컨버전스(복합) 창업’도 퍼플오션 창업아이템의 하나라 할 수 있다. 한 점포에서 이질적인 두 개 이상의 아이템을 동시에 취급하는 복합점으로 창업 실패의 가능성을 확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특히 외식창업의 경우 맛과 서비스로 고객의 신뢰를 얻으면 시너지 효과도 충분히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30년 전통의 왕돈까스전문점 ‘온달왕돈까스·치킨’(대표 홍성운; www.fstondal.com)은 돈가스와 치킨이라는 두 가지 외식아이템을 함께 선보이며 퍼플오션 속 컨버젼스 창업의 선두주자로 새롭게 각광을 받고 있다.

‘온달왕돈까스·치킨’은 서울 성북구 돈암동을 시작으로 30년 동안 왕돈까스로 고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으며, 이 때문에 특별한 광고나 홍보 없이 창업자들의 입소문만으로 전국 20개의 체인점을 운영 중에 있다. 이 집의 돈까스는 서양요리의 대표 소스인 데미그라스 소스를 뿌린 미국식 돈까스로 어릴 적 먹었던 돈까스의 맛을 잊지 못하는 단골들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노란 크림스프가 제공된 후 커다란 접시에 소스와 함께 담겨 나오는 왕돈까스는 경기불황으로 인한 고객들의 지갑사정을 충분히 고려한 저렴한 가격(3,300원)과 푸짐함, 옛추억의 맛으로 주변 학교 학생들을 비롯해 중년층에 이르는 다양한 고객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돈까스의 인기에 더해 멀티플렉스 외식트렌드에 맞게 치킨 메뉴를 과감히 선보이면서 온달왕돈까스의 사세가 한층 확대되고 있다. 이 곳의 전기구이와 후라이드 및 양념치킨은 아이들뿐 아니라 음주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안성맞춤으로 돈까스집다운 바삭함을 자랑한다.

이렇듯 온달왕돈까스는 돈까스를 찾는 식사 손님과 맥주한잔에 치킨이 생각나 찾아오는 술 손님 모두 만족시켜 주면서, 사계절 안정적 수익을 창출함은 물론 다양한 고객들의 사랑을 받으며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았다. 이는 대중성과 독창성을 모두 갖춘 온달왕돈까스만의 퍼플오션 창업전략 덕분이다.

이 같은 퍼플오션 전략이 창업자에 입소문이 나면서 돈까스치킨창업 프랜차이즈인 온달왕돈까스에 대한 가맹점 및 창업전략에 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창업비용은 66.11㎡(20평)기준으로 가맹비 3백만원 포함, 총개설비용 4천8백여만원(점포비용제외) 수준이다. (창업 문의: 02-923-9246)
드림에프앤지 소개: DreamF&G(드림에프앤지)는 30년 전통의 온달왕돈까스·치킨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외식프랜차이즈 기업입니다.
출처: 드림에프앤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 Prev 1 2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