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와이어) 2008년 10월 07일 -- 서울에서 매매가가 분양가 보다 낮은 깡통 아파트가 속출하고 있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10월 7일 현재 서울지역 매매가를 조사한 결과 매매 상한가가 분양가 이하로 형성돼 있는 아파트가 속속 등장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강남권에서도 매매가가 분양가 보다 낮은 이른바 '마이너스 프리미엄' 아파트가 나타나고 있었다.

올해 8월 말 입주를 시작한 강동구 성내동 건영캐스빌 109㎡는 2005년 12월 분양 당시 분양가가 3억9천9백50만원이었지만 현재 시세는 3억9천만원선으로 1천만원 정도가 마이너스 프리미엄이다. 소규모 주상복합 단지이다 보니 매물도 적고 찾는 사람도 없다.

로열층, 비로열층 구분 없이 모두 분양가 이하로 시세가 형성돼 있어 대출 이자 등 금융비용과 기회비용 등을 감안한다면 손해의 폭은 더 클 수밖에 없다.

성내동 신이모닝빌도 마찬가지. 1개동 총 46가구 규모로 85㎡A 매매가는 2억3천만~2억5천만원. 매매 상한가 기준으로 분양가(2억6천2백20만원) 보다 1천2백20만원 싸다.

고가의 대형 아파트도 분양가 이하로 시세가 형성돼 있다.

지난 2004년 12월 분양해 2006년 12월에 입주를 시작한 서초구 반포동 SK뷰는 228㎡~284㎡로 대형 아파트로만 구성돼 있는 단지.

거래가 없어 시세 파악이 어렵지만 매도자들이 내놓은 가격이 모두 분양가선이라서 실제 거래시 그 이하로 거래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인근 중개업자의 설명이다.

267㎡ 시세가 대략 21억~23억원으로 분양가(24억6천1백20만원) 보다 매매 상한가 기준으로 1억6천1백20만원이 더 낮다.

도심권에서도 분양가 이하로 나온 매물을 찾을 수 있다.

성동구 옥수동 경보이리스 122㎡와 132㎡A는 2003년 4월 분양 당시 분양가가 4억1천만원과 4억4천5백만원이었다. 그러나 현재 시세는 122㎡가 3억7천만원선이고 132㎡A가 4억2천만원선으로 마이너스 프리미엄이 각각 4천만원과 2천5백만원.

로열층으로도 헐값에 팔겠다는 매도자들이 있지만 매수자 입질이 전혀 없어 깡통 아파트가 쌓이고 있다.

중구 의주로1가 바비엥III 92㎡G도 매매가가 3억1천3백40만~3억3천90만원으로 분양가(3억6천4백만원) 보다 시세가 3천3백10만원이나 낮다.

주상복합으로 지하철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단지이지만 사겠다는 사람이 없다.

강서권에서는 동작구 사당동 장은해그린 136㎡ 분양가가 3억9천5백50만원이지만 급매물 가격은 그 이하로 형성돼 있다. 2~3개월 전까지만 해도 시세가 4억3천만원 정도를 웃돌았지만 현재는 가격이 내렸다.

그렇다면 이렇게 깡통 아파트가 등장하고 있는 이유는 뭘까?

무엇보다 매수자 부재현상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침체로 인해 앞으로 아파트값이 더 떨어질 것이라고 생각하는 매수자가 많아 섣불리 매매에 나서지 않고 있는 것. 특히 브랜드파워가 약한 소규모단지는 미래 가치가 없다고 판단해 분양가 이하로도 거래를 하려 들지 않기 때문이다.

입주물량 홍수도 한 원인이다.

서울지역 올해 입주물량는 총 4만9천3백62가구. 작년 보다 1만5천여 가구가 증가했다.

새아파트 물량이 많아지면서 매수자들의 선택폭이 넓어진 것. 여기에 자금 부족으로 새아파트로 옮기지 못한 집주인들이 기존 집을 팔기 위해 손절매를 하고 있다.

※ 주상복합 분양가는 최고가 기준, 아파트 분양가는 기준층 기준
출처: 닥터아파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서울=뉴스와이어) 2008년 10월 06일 -- 수도권 미분양 적체가 여전한 가운데 서울 재개발 청약 열기는 거셌다.

최근 분양단지의 청약 결과를 봤을 때 서울 재개발 단지인 래미안전농2차, 종암2차 SK뷰 중소형 아파트(전용면적 85㎡이하)는 모두 1순위에서 마감돼 눈길을 끌었다.

최근 서울 재개발사업이 활기를 띄면서 주거여건이 크게 개선되고 있으며, 인지도가 높은 건설업체가 맡다보니 재개발 일반분양을 찾는 청약자들이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 또 경기 침체가 지속되자 실수요자들이 서울로 회귀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도 한 원인이 될 수 있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에 따르면 연내 서울에 예정된 재개발 분양단지 19곳 3천7백97가구로 조사됐다.

분양예정 물량이 많은 지역으로는 △도심권 11곳 2천6백88가구 △강북권 6곳 7백81가구 △강서권 2곳 3백28가구 순이었다.

>> 도심권

용산구 일대 재개발 일반분양이 일제히 연말에 쏟아지면서 청약자들의 발걸음 바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10월에는 신계구역 재개발 용산신계e-편한세상이 분양된다. 대림산업이 용산구 신계동 1의 313번지에 8백67가구 중 81~186㎡ 2백62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용산구 한강로3가 63의 70번지 국제빌딩주변 4구역에는 대림산업, 삼성물산, 포스코건설이 공동으로 주상복합아파트 4백93가구 중 161~300㎡ 1백35가구를 11월에 분양한다. 용산민족공원과 접해 있어 조망권이 확보되며 한국고속철도(이하 KTX) 용산 민자역사와 국제업무단지를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이밖에 12월에는 왕십리뉴타운 첫 분양이 시작된다. 위치는 성동구 상왕십리동 16의 28번지 2구역. 시공사가 대림산업, 삼성물산, 현대산업개발, GS건설이다. 단지 규모는 1천1백36가구 중 80~192㎡ 5백5가구가 일반분양 될 계획. 2구역은 청계천이 접해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서울지하철 1,2호선 환승구간인 신설동역과 2호선 신당, 상왕십리역이 걸어서 5~10분거리다.

삼성물산은 마포구 공덕동 175번지 공덕5구역을 재개발해 7백94가구 중 79~148㎡ 31가구를 11월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아현뉴타운(2차뉴타운)에 속한데다 분양가구수까지 적어 인기가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 강북권

강북권에서는 강북구, 동대문구, 은평구 재개발 일반분양이 분양 대기 중이다.

10월 동부건설이 강북구 미아동 476번지 미아10-1구역에 3백76가구 중 79~144㎡ 76가구를 분양 예정이다. 2차뉴타운인 미아뉴타운에 포함됐고 최근에 국제중으로 지정된 영훈중이 걸어서 2분거리다.

현대건설은 은평구 불광동 292번지 불광7구역 재개발을 통해 8백75가구 중 80~168㎡ 2백31가구를 10월 일반분양할 계획. 은평뉴타운과 인접해 있고 단지 주변으로 북한산이 펼쳐져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추고 있다.

이밖에 은평구 신사동 243번지 신사2구역은 두산건설이 시공을 맡아 1백39가구 중 108~155㎡ 83가구를 11월 일반분양할 계획.

동대문구 휘경동 39의 60번지 휘경4구역은 이수건설이 재개발을 통해 4백51가구 중 80~140㎡ 1백76가구를 12월에 분양할 계획이다. 이문·휘경뉴타운(3차뉴타운)과 접해 있고 중랑천 조망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 강서권

연내 강서권에서는 구로구와 동작구에서 각 1곳의 재개발구역 일반분양이 예정돼 있다.

벽산건설은 11월 구로구 고척동 155의 2번지 고척3구역 재개발을 통해 3백39가구 중 80~145㎡ 1백45가구를 일반분양 예정이다. 서울지하철 2호선 양천구청역을 걸어서 15분이면 이용할 수 있다. 인근 영등포구치소가 천왕동 일대로 이전하면서 구치소부지에 생태공원을 비롯한 복합주거 및 대규모 상업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동작구 흑석동 45의 1번지 흑석5구역은 동부건설이 시공을 맡아 6백63 가구 중 82~145㎡ 1백83가구를 12월 분양할 예정이다. 중대부속초등, 중대부중 등이 인접해 있고 서울지하철 9호선 흑석역이 걸어서 5분거리다.

닥터아파트 이영진 리서치연구소장은 “도심재개발 일반분양물량의 경우 기존에 잘 갖춰진 주거환경적 인프라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면서 “반면 동, 층 ,향 등에서 조합원분양분보다는 열세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반드시 현장정보를 파악한 후 청약에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출처: 닥터아파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 Prev 1 2 3 Next ▶